블로그 이미지
kinolife
Eva Armisén Cold on the outside (2017)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2017.05.27 21:51 All That Book/여행


글: 전선명

출판사: 북노마드
2014.06 초판 1쇄
가격: 12.800원


프라하로 떠나기 전 집어 든 이 에세이는 프라하를 여행하는 것이 아니라 프라하에서 삶의 일부를 내려놓은 자가 기록한 프라하의 일상을 기록한 책이다. 그 곳을 다녀오기 전과 다녀온 이후, 이 책의 제목처럼 프라하는 여행보다는 소풍이라는 단어라 더 어울리는 도시가 맞다는 생각이 든다.

무언가 분주히 움직이는 사람들은 거의 여행객들이고 그 곳의 모든 오브제들은 오랜 시간 그렇게 그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던 곳 같은 느낌이 강한 도시였다.

유럽의 여타 도시에 비해서 편안하게 느껴진건 나의 착각일지도... 물론 많이 관광도시가 되어버린 면모도 숨기지 않는 이 도시는 기회가 된다면 또 가보고 싶을 것 같은 도시인 것은 분명한 것 같다.



- 책 속의 글 - 

"현실은 의지를 압도한다. 아니, 의지는 생각보다 강하지 못하다."


"쓸쓸함이란 계절과 장소와 관계없이 슬며시 나타나 아주 쉽게도 마음을 흔들어놓는 묘한 감정이다.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 외에는 대부분 홀로 다니는 나는 불현듯 쓸쓸해질 때면 내게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하곤 했다. 하지만 막상 누군가와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지면 금새 지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나는 스스로 세운 목표 한참 아래에서 우물쭈물 서성이고 있었다. 더욱이 환경을 바꾸면 달라질 거라는 바람을 품고 프라하까지 왔는데, 어느샌가 다시 타성에 젖어드는 기분이 들었다. 외국생활의 신선함은 오래가지 않는다. 익숙해지면 어디건 일상은 비슷해질 뿐, 오히려 이국의 정취에 취해 뒤져치는 것 같아 조바심이 더 심해지기도 한다."






posted by kinolife